섬유의류   식품음료   부동산   건축   건설   인테리어   조명   조경   환경   에너지   부품소재   장비기술   전기전자   자동차   제조   교통운수   정보통신   금융보험   증권펀드   유통   서비스   기타
편집 2017.08.11 [16:01]
경제
섬유의류
식품음료
부동산
건축
건설
인테리어
조명
조경
환경
에너지
부품소재
장비기술
전기전자
자동차
제조
교통운수
정보통신
금융보험
증권펀드
유통
서비스
기타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HOME > 경제 > 전기전자
G전자,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 와이드존’ 선보여
부피 큰 재료 한번에 조리가능
 
한국신문

LG전자가 부피가 크거나 양이 많은 재료도 한 번에 편리하게 조리할 수 있는 전기레인지 신제품을 선보였다.
 
LG전자가 25일 출시한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 와이드존(모델명: BEF3G)은 사용 편의성을 크게 높인 제품이다.

 
신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와이드존’이다. 사용자는 평상시에 2개의 화구를 각각 따로 사용하다가 식재료의 양이 많거나 부피가 큰 경우에는 2개의 화구를 합쳐 널찍한 대형 화구처럼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넓은 그릴을 사용하는 구이 요리나 큰 냄비를 사용하는 전골 등도 한번에 조리할 수 있다.
 
또 신제품은 ‘자동 용기 감지’ 기능을 탑재했다. 기존 전기레인지가 용기가 놓인 해당 화구를 제어하는 버튼을 눌러야만 조리가 가능했다면 신제품은 화구에 용기가 놓여지는 것을 스스로 감지할 수 있어 어느 위치에 용기를 올려놓더라도 화력만 선택하면 된다.
 
신제품은 △조리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타이머’ 기능 △요리가 식지 않도록 가장 낮은 화력을 공급해주는 ‘일시낮춤’ 기능 △어린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잠금’ 기능 등도 갖췄다.
 
인덕션 전기레인지는 자기장을 이용해 전용 용기에 열을 가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불꽃이 없기 때문에 조리 과정에서 가스와 일산화탄소의 배출이 없고 화재의 위험이 줄어든다. 단일 화구 기준으로 최대 3키로와트(kW)의 고화력을 낼 수 있는데 1리터의 물을 2분 20초만에 끓일 수 있는 수준이다.
 
신제품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 289만원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은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 출시해 프리미엄 주방 가전 시장을 선도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7/07/31 [03:23]  최종편집: ⓒ 한국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엘지전자] G전자,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 와이드존’ 선보여 한국신문 2017/07/31/
[엘지전자] LG전자, ‘Q 시리즈’ 두 번째 모델 공개 한국신문 2017/07/31/
[엘지전자] LG전자, 2017년 2분기 실적발표 한국신문 2017/07/31/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633ㅣ등록연월일 : 2008년 8월 4일ㅣ창간일 : 2009년 2월 15일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17 성삼빌딩 3층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전화 : 02-792-7080 ㅣ팩스 : 02-792-7087 ㅣE-mail : joinnews@daum.net
Copyright ⓒ 2009 한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oinmedia@empal.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