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잡지   출판   TV   라디오   영화   연극   음악   뮤지컬   대중음악   미술   공예   사진   문화행사   기타
편집 2017.08.11 [16:01]
문화
신문
잡지
출판
TV
라디오
영화
연극
음악
뮤지컬
대중음악
미술
공예
사진
문화행사
기타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HOME > 문화 > 출판
예스24, 7월 4주 베스트셀러 발표
하루키 신작 ‘기사단장 죽이기’ 1·2편 4주 연속 베스트셀러 1·2위로 흥행 이어가
 
한국신문

▲ 예스24 7월 4주 베스트셀러 순위. (사진제공=예스24)     © 한국신문

 
 

예스24 7월 4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 장편소설 ‘기사단장 죽이기’ 1편이 4주 연속 1위를 기록하며 정상을 지켰다. ‘기사단장 죽이기’ 2편도 지난 주에 이어 4주 째 2위에 이름을 올려 하루키 열풍이 시들 줄 모르고 있다.
 
하루키 신작 소설 인기와 더불어 여름 휴가철을 맞아 국내외 소설이 서점가를 휩쓸고 있다.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은 전 주보다 두 계단 상승한 3위를 차지했으며 김영하 작가의 ‘오직 두 사람’은 지난 주보다 한 계단 하락한 4위를 기록했다.
 
예스24가 실시한 2014년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외국작가’ 투표에서 1위로 뽑힌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잠’ 1편은 2주 연속 9위에 이름을 올렸고 ‘잠’ 2편은 전 주보다 두 계단 상승한 10위에 자리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지난주보다 다섯 계단이나 올라 15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히가시노 게이고의 또 다른 최신작 ‘위험한 비너스’는 네 계단 내려간 19위를 차지했다.
 
9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스릴러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의 동명 원작 소설인 김영하 작가의 ‘살인자의 기억법’이 재조명 받으며 16위로 순위권에 진입했으며 김애란 작가의 ‘바깥은 여름’은 두 계단 하락한 20위를 기록했다.
 
한편 일상에서 발견한 의미 있는 말과 글을 한 권의 책에 담은 이기주 작가의 ‘언어의 온도’는 지난주보다 한 계단 하락한 5위를 차지했고 사소한 말투의 기적을 이야기한 ‘모든 관계는 말투에서 시작된다’와 윤홍균 작가의 ‘자존감 수업’은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각각 6위와 7위를 유지했다. 인류의 역사와 미래에 관한 통찰력을 제시한 유발 하라리의 ‘호모 데우스’는 전 주보다 다섯 계단이나 껑충 오르며 8위를 기록했다.
 
공무원 수험생을 위한 국어 기본서 ‘2018 선재국어 세트’는 11위로 순위권에 등장했다. 이기주 작가의 ‘말의 품격’은 지난 주보다 한 계단 내려간 12위를 차지했으며 김신회 작가의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는 전 주 대비 다섯 계단 하락한 13위를 차지하며 다소 주춤했다.
 
유시민 작가의 ‘어떻게 살 것인가’와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는 지난 주와 동일하게 각각 14위와 17위를 차지했다. ‘2018 전한길 한국사 합격생 필기노트+빵꾸노트’는 전 주보다 두 계단 하락해 18위에 머물렀다.
 
전자책 순위에서도 소설의 강세가 눈에 띄었다. 중독성 있는 스토리로 전 세계 독자들의 관심을 받은 심리 스릴러 소설 ‘비하인드 도어’가 전자책 베스트셀러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은 전 주보다 두 계단 오르며 전자책 독자들 사이에서도 그 인기를 입증했다. 김영하 작가의 ‘오직 두 사람’은 지난 주와 동일하게 4위를 기록했고, ‘살인자의 기억법’은 다섯 계단 오르며 5위를 차지했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7/07/31 [15:37]  최종편집: ⓒ 한국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예스24] 예스24, 7월 4주 베스트셀러 발표 한국신문 2017/07/31/
[예스24] 예스24, 홍대입구역 인근에 서브컬처 복합 문화공간 ‘홍대던전’ 오픈 한국신문 2017/07/20/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633ㅣ등록연월일 : 2008년 8월 4일ㅣ창간일 : 2009년 2월 15일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17 성삼빌딩 3층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전화 : 02-792-7080 ㅣ팩스 : 02-792-7087 ㅣE-mail : joinnews@daum.net
Copyright ⓒ 2009 한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oinmedia@empal.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