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무총리실   정부부처   기타
편집 2017.08.11 [16:01]
행정
청와대
국무총리실
정부부처
기타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HOME > 행정 > 정부부처
중소벤처기업부, 일자리 만드는 중소기업에 8000억원 추가 공급
창업가업에 4000억원, 시설투자기업에 2000억원 등 추경예산 투입
 
한국신문

지난 7월 22일 국회에서 통과한 추가경정예산안(이하 추경예산)에 따라 창업기업에 4000억원, 시설투자기업에 2000억원, 자금애로기업에 2000억원 등 총 8000억원의 중소기업 정책자금이 중소기업에 추가로 공급될 예정이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중소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이 운영하는 융자사업으로, 기술·우수성이 우수하나 시
중은행 이용이 어려운 중소기업에 싼 이자로 자금을 빌려주는 사업이다.
 
8000억원 추가공급 계획은 다음과 같다.
 
창업기업지원자금(4000억원)의 경우 청년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창업기업에 1.7∼2.0%(변동) 금리로 시설자금(최대 45억원, 10년 이내) 및 운전자금(최대 5억원, 5년 이내) 융자해 준다.
 
신성장유망자금(2000억원)의 경우 공장증축 등 공용인프라 구축 차원에서 시설투자기업에게 2.5∼2.8%(변동) 금리로 시설자금(최대 45억원, 10년 이내) 및 운전자금(최대 5억원, 5년 이내) 융자해 준다.
 
일반경영안정자금(2000억원)은 자금조달 애로기업의 고용안정성 확보·유지를 위해 2.8%(변동) 금리로 운전자금(최대 5억원, 5년 이내) 융자해 준다.
 
중기부와 중진공은 이번에 통과한 추경예산이 중소기업의 고용 창출과 일자리 여건을 개선하는 데 그 목적이 있음을 감안해,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중소기업에게 정책자금을 집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신청기업이 많을 경우, 고용계획이 있는 중소기업을 우선 심사하고, 평가할 때도 해당기업의 고용창출 계획뿐 만 아니라, 근로자의 임금 수준과 회사의 복지 등 일자리의 '질'도 평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정책자금을 받은 중소기업이 3개월 이내 신규직원을 채용할 경우, 채용 인원 한 명 당 0.1% 포인트씩 최대 2.0% 포인트까지 낸 이자를 돌려주는 이자환급제도도 운영할 예정이다.
 
다만, 자금을 지원받은 후 6개월 동안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만 이자환급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 중소기업 정책자금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www.mss.go.kr)와 중소기업진흥공단(www.sbc.or.kr) 홈페이지에 게시돼 있는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7/07/31 [16:24]  최종편집: ⓒ 한국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 일자리 만드는 중소기업에 8000억원 추가 공급 한국신문 2017/07/31/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633ㅣ등록연월일 : 2008년 8월 4일ㅣ창간일 : 2009년 2월 15일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17 성삼빌딩 3층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전화 : 02-792-7080 ㅣ팩스 : 02-792-7087 ㅣE-mail : joinnews@daum.net
Copyright ⓒ 2009 한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oinmedia@empal.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