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미디어   스포츠   연예   관광   인물   전시회   해외제품   기타
편집 2017.08.11 [16:01]
해외
정치
행정
경제
사회
문화
교육
미디어
스포츠
연예
관광
인물
전시회
해외제품
기타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HOME > 해외 > 정치
美여야 정치권 트럼프 한반도 전쟁 위협 발언...자정 촉구
트럼프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 대해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져
 
서울의소리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내놓은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발언으로 미 정치권 안팎에서 한반도 전쟁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자정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미 정가 안팎에서 점차 높아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은 물론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트럼프의 발언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면서 북한과의 협상을 통해 해법을 찾으라는 주장도 다시 제기되고 있다.

공화당의 거물 정치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 군사위원장은 피닉스 지역 라디오방송 KTAR와의 인터뷰에서 "당신이 어떻게 하겠다고 말하는 것을 실제로 할 수 있다고 확신해야 한다. 다시 말해 노인은 부드럽게 걷지만 큰 몽둥이를 들고 있다는 테디 루스벨트의 언급처럼 말이다"고 지적했다. 

제임스 클래퍼 전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CNN방송에 출연해 "우리는 레짐 체인지(정권교체)와 같은 표현을 톤다운해야 한다"며 트럼프 행정부에 권고했다. 

아울러 표현의 과격성 문제를 지적하는 언론 보도도 잇따른다.

NYT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이 1945년 해리 트루먼 전 대통령이 히로시마 원폭에 앞서 일본이 항복하지 않으면 "파괴의 비(a rain of ruin)를 공중에서 맞을지 모른다"고 경고한 이후 현대사에서 전례가 거의 없는 군사적 수사라고 평가했다.

대통령사(史)를 연구하는 마이클 베숄스는 NYT에 "대통령이 과거 이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 더 극단적인 언어를 사용한 일은 상상하기 어렵다"며 "대통령은 개인적 감정보다 훨씬 더 온건한 언어를 쓰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트루먼 전 대통령의 경우 핵무기가 없는 일본을 상대로 압도적인 전력의 우위를 가진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핵무기를 갖춘 북한을 상대로 했다는 차이도 무시할 수 없다.

헨리 패럴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워싱턴포스트(WP) 기고문에서 "미국의 지도자는 특히 핵보유국을 상대할 때 매우 신중하게 언어를 선택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위협은 북한을 물러서게 하기보다는 위험한 고조 상태로 몰고 갈 가능성이 더 크다"고 비판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8/09 [19:08]  최종편집: ⓒ 한국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미국] 미 정부, 북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 인정 이창기 기자 2017/08/09/
[미국] 북-이란 관계 강화에 미국은 좌불안석 이창기 기자 2017/08/09/
[미국] 美국무 틸러슨 ”임박한 北위협 없다. 걱정없이 자도 된다” 서울의소리 2017/08/09/
[미국] 美여야 정치권 트럼프 한반도 전쟁 위협 발언...자정 촉구 서울의소리 2017/08/09/
[미국] 미국 전문가들...트럼프의 북한 향한 경고는 무모하다 서울의소리 2017/08/10/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633ㅣ등록연월일 : 2008년 8월 4일ㅣ창간일 : 2009년 2월 15일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17 성삼빌딩 3층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전화 : 02-792-7080 ㅣ팩스 : 02-792-7087 ㅣE-mail : joinnews@daum.net
Copyright ⓒ 2009 한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oinmedia@empal.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