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7.08.11 [16:01]
검찰청뉴스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HOME > 검찰청뉴스 >
검찰, 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 구속영장 청구 검토
수사팀 "물어볼 것이 정말 많다"…3일째 고강도 조사
 
서울의소리
  구속영장 청구가 예견되는 이준서   © 뉴시스
‘대통령 아들 취업특혜 의혹 제보 조작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이준서에 대한 구속영장을 이르면 6일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토마토 뉴스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 강정석)는 5일 이 전 최고위원을 사흘 연속 불러 강도 높게 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전 최고위원에 대해서 조사할 게 많다. 물어볼게 정말 많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앞서 구속된 제보 조작자 이유미씨와 이 전 최고위원의 진술이 엇갈리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이 전 최고위원을 상대로 이씨와 주고 받은 카카오톡 대화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이씨는 대선 전날인 지난 5월8일 카카오톡 대화에서 "사실대로 말하면 국민의당은 완전히 망한다고 하셔서 아무 말도 못 하겠다"고 이 전 최고위원에게 말했다.
 
이씨의 말 대로라면 이미 대선 전에 제보가 조작된 것임을 이 전 최고위원도 알고 있었다는 게 된다.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 자신에 대한 의혹과 함께 제보 조작을 국민의당 윗선 중 알고 있는 사람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씨와의 대화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검증을 제가 조금만 더 했다면…사전에 의심했다면 좋았을 텐데라는 후회는 있지만, 알고서도 묵인한 바는 아니다”라고 공범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소환 조사를 받은 대선 당시 공명선거추진단 김성호 수석부단장과 김인원 부단장을 재소환 할 방침이다. 검찰은 전날 조성은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을 소환 조사했다. 조 위원은 이씨가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한 무렵인 지난달 24일 전화를 걸어 제보자료와 관련된 통화를 한 인물이다.
 
현재까지 이 전 최고위원과 김 부단장 등 소환 조사를 받은 관련자들은 당 차원에서 이번 사건에 관여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일관되게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검찰은 관련자들의 진술을 모두 종합한 뒤 당 지도부에 대한 조사 시기를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문 대통령 아들 특혜의혹을 처음 공개한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에 대한 소환도 염두에 두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이씨가 접촉한 인물들은 원칙적으로 모두 조사 대상”이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7/06 [03:13]  최종편집: ⓒ 한국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검찰] 검찰,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에 구속영장 신청 강종호 기자 2017/06/02/
[검찰] 안양검찰청 화재예방 훈련가져 경기뉴스 2017/06/16/
[검찰] 검찰, 정유라 영장 재청구…범죄수익 은닉 혐의 추가 서울의소리 2017/06/18/
[검찰] 검찰, 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 구속영장 청구 검토 서울의소리 2017/07/06/
[검찰] (속보) 검찰, 홍준표 BBK 범죄은폐 등 혐의 고발인 조사 착수 김용덕 기자 2017/07/12/
[검찰] 검찰, IDS홀딩스 고발기사 돈으로 막으려던 언론인 소환조사 김용덕 기자 2017/07/12/
[검찰] (속보) 검찰, 홍준표 BBK 범죄은폐 등 혐의 고발인 조사 착수 김용덕 기자 2017/07/12/
[검찰]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 ”성완종 리스트 홍준표 공소유지에 최선 다한다” 서울의소리 2017/07/22/
[검찰] 여검사의 반란...검찰 게시판에 “검찰내부 조직적 은폐의혹 제기” 서울의소리 2017/07/28/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633ㅣ등록연월일 : 2008년 8월 4일ㅣ창간일 : 2009년 2월 15일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17 성삼빌딩 3층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전화 : 02-792-7080 ㅣ팩스 : 02-792-7087 ㅣE-mail : joinnews@daum.net
Copyright ⓒ 2009 한국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oinmedia@empal.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