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
편집 2021.02.01 [05:15]
공기업뉴스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HOME > 공기업뉴스 >
한전, 저렴하고 안전한 ‘차세대 이차전지’ 개발에 성공
리튬이온전지보다 안전하면서도 가격은 절반 수준
 
한국신문

 

 

▲ 한전이 저렴하고 안전한 차세대 이차전지 개발을 성공했다.(사진제공=한전)     © 한국조명신문

 

한전이 저렴하고 안전한 차세대 이차전지 개발을 성공했다.


이와 관련해서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 김종갑)이 리튬이온전지보다 안전하면서도 가격은 절반 수준인 차세대 이차전지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리튬이온전지는 납축전지보다 유해물질 배출이 적고 충전·방전이 반복될수록 전지 용량이 감소하지 않으며 에너지밀도가 높아 현재 많이 쓰이고 있다.


이와 같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리튬이온전지에 사용되는 전해질은 불이 붙기 쉬운 인화성 유기물을 사용하여 화재 등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있다.


또한 리튬이온전지의 핵심 소재인 리튬은 볼리비아, 칠레 등 남미 일부 지역에만 존재하여 원재료 수급 불안정 및 가격 상승은 ESS(에너지저장장치)의 초기설치 비용을 증가시키고 있다.

 

한전은 리튬이온전지의 안전성 및 고비용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2017년부터 3년 동안 연구를 진행하여 2020년 5월 국내 최초로 리튬 대신 망간(Mn)을 사용했다.


망간은 지구에서 12번째로 풍부한 원소의 하나이다. 산소와 결합한 이산화망간은 알칼리 건전지 등의 양극 물질로 쓰이며 철과 결합 시 철강재의 강도를 높이는 성질이 있어 연간 3150만톤이 철강 산업에서 소비를 이용한 20Ah급 차세대 이차전지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에 개발한 이차전지는 리튬이온전지의 양극 물질을 지구에서 12번째로 풍부한 원소인 망간으로 대체하여 비용을 낮췄고 전해질은 불이 붙지 않는 수용액을 사용하여 안전도를 강화했다.

 

 

20Ah는 20A 전류를 1시간 동안 사용 가능한 양으로 ESS에 들어가기 위한 이차전지의 최소 용량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망간을 이용한 이차전지는 대용량화의 어려움으로 용량이 1Ah 이내가 최대였다.


한전의 차세대 이차전지는 기존 리튬이온전지 대비 가격은 절반에 불과하면서 안전성이 높아 향후 고가의 리튬이온전지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업체에 안전하고 저렴한 이차전지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은 현재 국내에서 ESS용으로 운용 중인 리튬이온전지를 차세대 이차전지로 교체 시 총 2500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은 태양광, 풍력 등 날씨의 영향을 받는 신재생에너지의 확대를 위해서는 대용량 ESS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한전의 차세대 이차전지는 ESS 구축 비용을 절반 수준으로 낮출 수 있어 국내 ESS 활성화를 통한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소원 기자

 


기사입력: 2021/01/28 [07:50]  최종편집: ⓒ 한국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한전] 한전, 글로벌 에너지엑스포 ‘BIXPO 2020’ 온라인 전시회 개최 한국신문 2021/01/31/
[한전] 한전, ‘디지털변전소 검증기술’ 캐나다 수출 한국신문 2021/01/31/
[한전] 한국전기안전공사, 농어촌지역 사회적기업과 사회복지시설 5곳에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 한국신문 2021/01/31/
[한전] 한전, ‘디지털변전소 검증기술’ 캐나다 수출 한국신문 2021/01/28/
[한전] 한전, 국가안전대진단 현장 점검 시행 한국신문 2021/01/28/
[한전] 한전, 저렴하고 안전한 ‘차세대 이차전지’ 개발에 성공 한국신문 2021/01/28/
[한전] 한전, 국내 최초로 ‘수소 저장 액체기술’ 실증에 성공 한국신문 2021/01/27/
[한전] 한전, ‘나주혁신산단’에 ‘에너지신기술연구소’ 착공 한국신문 2021/01/27/
[한전] 한전, 세계 최대 석유기업 ‘아람코’와 사업 협력 한국신문 2016/06/25/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633ㅣ등록연월일 : 2008년 8월 4일ㅣ창간일 : 2009년 2월 15일ㅣ발행일 : 매주 월요일ㅣ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50길 14 다리빌딩 3층ㅣ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배ㅣ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ㅣ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Copyright ⓒ 2019 조인미디어그룹, 한국신문.ㅣAll rights reserved.ㅣContact : joinnews@daum.net for more information.